[보도] 죽은 채 발견된 큰머리돌고래, 그물로 인한 폐사 추정 | WWF Korea

[보도] 죽은 채 발견된 큰머리돌고래, 그물로 인한 폐사 추정

Posted on 28 February 2018
Risso Dolphin
© WWF-Korea
지난 2월 18일 일요일, 제주도 서귀포 갯바위에서 죽은 채로 발견된 큰머리돌고래(Risso Dolphin)는 부검 결과 그물에 걸려 폐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최초 발견자는 소유권을 포기하였고, 2월 19일 월요일 서울대학교 수생생물질병학 교실(박세창 교수)과 제주대학교 돌고래 연구팀(김병엽 교수), 이영란 WWF 해양프로그램 선임 오피서이자 해양 생물 전문 수의사가 부검을 실시하였다.
큰머리돌고래는 주로 울릉도와 독도에서 서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흔히 동해안에서 혼획 또는 좌초가 보고되고 있다. 제주도에서도 두어 차례 보고된 바가 있으나 부검은 최초로 실시되었다.
이번에 발견된 큰머리돌고래는 227.1cm의 미성숙한 암컷이다. 외관상 근육량이 적당하고 마르지 않은 체형에 호흡기, 소화기, 비뇨기, 순환기 장기에 병적 특이사항이 관찰되지 않았다. 또한, 죽기 직전에 섭취했다고 추정되는 오징어 9마리가 온전한 형태로 위에서 발견되어 폐사 전까지 건강 상태가 양호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눈에 띄는 점은 주둥이 아래턱에 깊이 패인 상처이다. 그물에 걸려 생긴 상처로 추측되며 폐사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높게 제기된다. 혼획 가능성 외에도 질병으로 인한 폐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균, 조직 검사 등 병리검사 및 유전자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영란 WWF 해양프로그램 선임 오피서는 "추가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사를 통해 위에서 발견된 오징어의 종을 파악하면, 어디에서 오징어를 섭취하고 어디에서 어떤 이유로 폐사하였는지 구체적인 정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는 약 300,000마리의 고래가 혼획으로 희생되고 있으며 일부 어종은 이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전 세계 30마리 남은 바키타돌고래와 뉴질랜드 마우이돌고래가 대표적이다. 고래연구센터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2017년 884마리이며 최근 5년간 8,612마리의 고래가 혼획되었다.
 
Risso Dolphin
© WWF-Korea Enlar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