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F, 낙동강 유역 수자원 확보 준공식 개최 | WWF Korea

WWF, 낙동강 유역 수자원 확보 준공식 개최

Posted on 11 July 2019   |  
한국 코카-콜라, 한국생태환경연구소, 그리고 WWF 한국본부와 다같이 낙동강 유역 산본저수지 준설 및 확장 통한 깨끗한 수자원 확보를 기여했습니다.
© WWF-Korea
WWF는 지난 13일 경남 김해시 진례면 산본저수지에서 한국 코카-콜라, 한국생태환경연구소와 함께 ‘산본저수지 준설·확장과 관동마을 수자원 확보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WWF는 2017년부터 한국 코카-콜라와 함께 음료 생산에 사용한 물의 양과 동일한 양의 물을 자연에 돌려주는 것을 목적으로 ‘통합적 수자원관리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해당 프로젝트는 낙동강 유역을 중심으로 수질 오염 및 농업 생태계 보전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에
맑고 깨끗한 수자원을 공급하고, 장기적으로는 낙동강 유역의 지속 가능한 물 관리를 돕는 것이 목표라고 WWF는 밝혔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산본마을과 관동마을 주민들이 모여 저수지 준공을 축하하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졌다. ‘맑은 도랑 살리기 2호 저수지’ 준공을 기념하는 현장에는 김정옥 산본마을 이장, 김수진 관동마을 이장, 박형재 한국 코카-콜라 상무, 이정미 WWF 선임국장, 이상용 한국생태환경연구소 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어 관동마을 마을회관 앞에서 산본마을 이장과 관동마을 이장이 함께 마을 협력을 기념하는 협약식과 합수식이 진행됐다. 이번 협약식은 산본저수지에 확보된 맑은 물을2개 마을이 함께 나눔으로써 이웃 마을과의 공동체 의식을 강화하고, 풍요롭고 청정한 농촌 마을 조성을 위해 서로 협력하며 지속적인 노력을 다짐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했다.

WWF 이정미 선임국장은 "작년부터 진례면에서 진행해온 지역사회와 자연에 물을 환원하는 물환원 프로젝트가 연속성을 가지고 올해도 잘 추진되어 기쁘다"며, "이는 기업이 지역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음을 보여준 사례로, WWF는 앞으로도 기업들이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를 실천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WWF는 수자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8년에 한국 코카-콜라, 낙동강유역환경청, 김해시, 한국생태환경연구소와 협력해 ‘시례리 도랑품은 청정마을 1호 저수지’ 및 도랑습지 준공을 진행했다. 그 결과, 시례리의 저수량이 두 배 이상 증가하였고, 수질이 4급수에서 2급수로 개선됨으로써 약 2.67억 리터의 깨끗한 물을 자연에 공급하는 데 기여하였다.

한편, 코카-콜라사의 물환원 프로젝트는 전 세계적으로 음료 생산에 사용한 물의 양과 동일한 양의 물을 다양한 방법으로 지역사회와 자연에 환원한다는 것을 목적으로 개발된 글로벌 수자원보호 프로그램이다. 2017년에는 평창올림픽과 연계한 한국형 물환원
프로젝트를 출범한 바 있다.
한국 코카-콜라, 한국생태환경연구소, 그리고 WWF 한국본부와 다같이 낙동강 유역 산본저수지 준설 및 확장 통한 깨끗한 수자원 확보를 기여했습니다.
© WWF-Korea Enlarge

Comments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