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 판다 | WWF Korea
 
	© .

1600+판다 캠페인 소개

“1600 판다+”는 “1600 판다”의 후속으로 기획된 프로젝트입니다. 세계자연기금WWF 프랑스 지사와 1600마리의 판다를 수공예 빠삐에 마쉐 작품으로 탄생시킨 아티스트 파울로 그랑종(Paulo Grangeon)의 협업으로 2008년 시작되었습니다. 그의 판다 작품은 재활용품을 활용한 것으로 당시 야생 대왕판다의 생존 개체수를 나타냈습니다.
 
새로운 여정 “1600 판다+”는2015년 초반 중국 정부의 조사 결과가 보여주듯 지난 10년 간 야생 대왕판다의 개체수가 17% 가까이 증가하여 1800마리를 넘게 된 사실뿐만 아니라, 야생 대왕판다 보존에 대한 개선된 대중의 인식과 지속적인 자연환경보존의 중요성에 대한 상징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엄마와 아기” 빠삐에 마쉐 판다들은 서서히 증가하고 있는 야생 대왕판다 개체수를 축하하는 동시에, 이 멸종위기종이 직면한 위협 및 과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노력을 지지하는 뜻을 기념하기 위해 특별히 만들어졌습니다.

이 독특하고 놀라운 전시는 자연과 인간이 조화롭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야생 대왕판다 관련 성과 및 과제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전국의 랜드마크들과 야외 공간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WWF의 페이스북(Facebook) 페이지에 “좋아요”를 누르면 판다들의 다음 상륙지는 어디일지, 일급기밀을 빠르게 업데이트 받으실 수 있습니다!  



귀여운 1600+판다 전시를 보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행복합니다. 전시행사를 놓치셨다면 모두에게 즐겁고 의미있는 1600+판다 전시 현장이야기를 동영상으로 감상하세요.

정기후원하기


◎ 대왕판다가 살 수 있는 산림
◎ 생태계가 회복되어 고래가 돌아온 바다
◎ 지금보다 2배 늘어난 야생호랑이
◎ 지속가능한 생산과 소비를 하는 지구공동체

세계자연기금이 후원자님들과 만들어갈 미래의 모습입니다.
지금 바로 정기후원을 시작하세요! 
정기후원하기

🐼 자연보전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 필수 항목
수신동의 및 개인정보취급방침 동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