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WWF 기후행동 파트너십 라운드테이블’ 후원 | WWF Korea

한국씨티은행, ‘WWF 기후행동 파트너십 라운드테이블’ 후원

Posted on 04 September 2018   |  
CART
© WWF-KOREA

씨티 재단(Citi Foundation) 후원을 통해 정부, 기업,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기후행동에 대한 통합적 토론의 장 마련




2018년 9월 5일 한국씨티은행(은행장 박진회, www.citibank.co.kr)이 후원하고 WWF(세계자연기금)와 CDP(탄소공개프로젝트), UNGC(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기후행동 파트너십 라운드테이블’이 9월 4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개최되었다.
 
‘기후행동 파트너십 라운드테이블’ 회의는 WWF와 한국씨티은행이 지난 7월에 맺은 기후행동(Climate Action)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Change Now for Tomorrow)’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정부, 기업, 시민사회가 기후행동에 대한 통합적 토론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및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하여 국내 기업이 직면한 현실적인 문제점을 공유하였다.

또한, 파리기후협정에서 합의한 기온 상승을 1.5℃ 내로 제한하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였다. 한편,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기본 로드맵에 대응하고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촉진할 수 있도록, 기업의 장기 온실가스 감축 목표 설정을 위한 방법론으로 과학 기반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 (SBTi – 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참여를 제안하였다.
 


엄경식 한국씨티은행 본부장은 “지속 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한국씨티은행이 씨티재단을 통해 WWF(세계자연기금)와 공동 진행하는 일련의 활동들이 정부와 기업, 학계 그리고 시민사회가 함께 기후변화 대응 행동 방안을 협력적으로 논의하고 시민들의 기후 변화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정미 WWF-Korea 국장은 “파리기후협정 이후 전 세계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탈석탄을 중심으로 한 재생에너지 정책을 펼치며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국내 기업도 이러한 글로벌 흐름에 뒤쳐지지 않기 위해서는 적극적으로 기후 행동에 동참해야 한다” 라고 밝혔다.

CART
© WWF-KOREA Enlarge

Comments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